[뉴스]우울증 환자 900만명…와이브레인, 우울증 치료비 지원 캠페인

2023-10-19
조회수 786


우울증 환자 900만명…와이브레인, 우울증 치료비 지원 캠페인




국내 정신건강 전자약 플랫폼기업 와이브레인이 대한신경정신의학회와 함께 2030 청년 우울증 환자 대상 치료비 지원 캠페인을 시작했다고 18일 밝혔다.

와이브레인에 따르면 보건복지부 조사 결과 최근 5년간 우울증과 불안장애로 치료받은 환자는 899만명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코로나19 이전 2019년과 이후 2021년 연령대별 증가율은 20대가 42.3%로 가장 크게 늘었고, 10대이하 33.5%, 30대 24.9%, 10대 22.1%가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대한신경정신의학회, 대한정신건강재단, 와이브레인은 2030 청년층들이 건강한 사회활동으로 우리 사회에 활력을 제시할 수 있도록 독려하고, 청년층의 심신 회복을 위해 '대국민 우울증 바로 알기 블루밴드 캠페인'을 기획했다.

우울증 치료비 지원 블루밴드 캠페인에 참여하는 국내 정신건강의학과 병의원에서 우울증을 진단받은 청년층은 치료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총 인원은 150명이며, 1인당 최대 30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지원 가능한 치료비 품목은 우울증 상담료 및 약제비 등이다.

다만 치료비는 사전 신청을 통해 지원받을 수 있다. 참여방법은 블루밴드 캠페인 홈페이지를 통해 캠페인 참여 병원을 확인하여 진료를 받고, 치료비 신청 게시판에 신청서를 작성하면 된다.  


치료비는 신청 선착순 지급되며, 이 캠페인은 지원금 소진 시까지 진행된다. 1차 지원금 신청은 오는 31일까지다.

오강섭 대한신경정신건강의학회 이사장은 "정신건강 없는 건강은 없다는 영국 보건의료제도의 표어처럼, 최근 우리 사회에 급증하는 청년층들의 우울증은 사회 전반적인 건강 저하와 불안감을 조성하는 사회 문제가 될 수 있어 우려가 된다"며 "우울증은 치료하면 치료율이 수 개월 내에 약 80%에 달해 조기치료가 매우 중요한 질환이므로, 우리 사회가 위로와 신뢰로 청년이 건강한 사회를 만들어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기원 와이브레인 대표도 "이번 캠페인이 우울증 치료를 개인에 국한하지 않고 사회가 함께 고민하고 해결해 나가는 마중물이 되어 주길 바란다"며 "현재 병원에는 항우울제 약물 외에도 먹지 않고 전기 자극으로 안전하게 치료할 수 있는 우울증 전자약 치료옵션도 마련되어 있어 청년층 우울증 조기치료를 도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출처 :  뉴스1 https://www.news1.kr/articles/5202981